자료

동반연은 동성애·동성혼 개헌을 반대하는 범 국민연합 단체입니다.

성명서

나쁜 차별금지법(평등기본법) 제정을 결사 반대한다(5.20)

관리자
2020-05-20
조회수 243

가정을 해체하고, 도덕을 파괴하며, 자유를 억압하는

나쁜 차별금지법(평등기본법) 제정을 결사반대한다!!


최근 성적지향(동성애), 성별정체성(남녀 외에 수많은 성별) 등을 차별금지 사유에 포함해서 합법적으로 공인하려는 ‘포괄적 차별금지법’(이하 차별금지법) 제정 움직임이 국가인권위원회를 비롯하여, 동성애자 인권 단체와 진보 단체 및 정당 등에서 추진되고 있음을 매우 우려하며, 이를 대한 반대 의사를 다음과 같이 밝힌다.


성적지향(동성애)이 선천적인 것이 아니라는 것은 이미 밝혀진 과학적 사실이다. 또한 세 번의 헌법재판소 판결과 한 번의 대법원 판결문에서 명백히 밝히고 있듯이, 동성애는 ‘부도덕한 성적만족행위’이다. 그리고 과학이나 법리적 판단 이전에 동성 간의 성행위가 정상이 아니라는 가장 상식적인 증거는 바로 인체 구조 그 자체이다.


물론 동성애자들도 인간으로서 누려야 할 기본적인 권리는 당연히 존중되어야 하지만, 에이즈 전파 등 사회적 폐해를 끼치는 동성애를 법적으로 정당화시키고 동성 간 성행위가 옳지 못하다고 생각하는 대다수 국민의 보편적 판단을 법적으로 금지, 처벌하려는 차별금지법은 자유를 존중하는 민주시민을 기만하는 독재적 발상에 근거하고 있다.


또한, 성별정체성을 차별금지사유에 포함하는 것은 태어나면서부터 신체에 나타난 성에 따라 사람의 성별을 결정하는 현행 법체계에 정면 위배된다는 사실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타고난 성별과 무관하게 개개인이 임의로 자기 성별을 선택하는 것을 허용하고, 심지어 성전환 수술도 없이 성별 변경을 주장하는 트랜스젠더를 합법적으로 허용하는 것은 타고난 성별에 따르던 현행 법체계에 엄청난 혼란을 초래할 수밖에 없으며 결과적으로 국가공동체 구성원 모두의 삶의 근간을 뒤흔드는 셈이 된다. 뿐만 아니라 생물학적인 성별과 다른 성별을 용납하기 힘들어하는 대다수 국민들을 범법자로 규정, 형사 처벌하거나 손해배상책임을 따지겠다는 차별금지법은 헌법이 강력하게 보장하고 있는 신앙, 양심, 표현과 학문의 자유를 심각히 침해하게 된다.


또한, 차별금지법에서 차별의 일종으로 괴롭힘이 포함됨으로써, 주위 사람에게 전도를 할 수 없게 만들고, 신천지와 같은 사이비 종교에 대한 비판도 할 수 없게 만든다. 이처럼 비윤리적인 성행위를 비윤리적이라고, 사이비종교를 사이비종교라고 공공장소에서 말할 수 없게 만드는 차별금지법은 건전한 윤리도덕을 지켜가길 바라는 국민들의 입을 막고 심지어 ‘처벌’하기 위한 법이기에 강력하게 그 제정을 반대한다.


현행 법률 가운데 성별, 장애, 연령 등의 소위 불가항력적 사유에 대해 차별 금지하는 20개 내외의 개별적 차별금지법은 이미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포괄적 차별금지법을 제정하려는 것은 진정한 약자 보호를 위한 것이 아니고, 성적지향과 성별정체성 등을 차별금지사유에 포함함으로써 궁극적으로 동성애 동성혼을 합법화하려는 의도가 숨어있다고 보지 않을 수 없다.


그러므로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의 목적은 성적지향과 성별정체성이라는 모호한 용어로 동성애를 정당화하고, 이것을 반대하는 사람들을 처벌하려는 소위 동성애 독재법을 만드는 것에 지나지 않는다. 만약 불가항력적 사유로 인한 사회적 약자에 대한 차별금지를 강화하기 위한 것이 목적이라면, 현행 개별적 차별금지법을 개정하거나, 추가 제정하는 것으로도 얼마든지 가능하다. 따라서 약자, 소수자의 인권 보호 등을 핑계로 동성애 행위를 옹호하기 위한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 시도를 강력히 반대한다.


성적지향(동성애)과 성별정체성이 포함된 포괄적 차별금지법이 제정된다면, 다자성애, 수간, 근친상간 등의 합법화의 길을 터주는 것이 된다. 또한 동성결혼, 다부다처 등의 합법화를 막을 명분도 없어져, 일부일처의 건강한 가정과 사회 풍토가 해체되는 결과를 초래할 수밖에 없다. 차별금지법이 제정된 해외에서는 교회 강단에서 동성애를 비판했다는 이유로 목회자에게 징역형이 선고된 사례도 있다.


차별금지법이 제정되면, 유치원, 초·중·고등학교에서 동성애와 성전환 옹호 교육을 실시해서 아동과 청소년의 에이즈 감염과 성전환이 증가한다. 또한 군인 간 동성 성행위를 금지할 수 없어서 국가 안보가 약화되고, 여성으로 인식하는 남성에게 여성 화장실과 목욕탕을 사용하도록 허용되어 성범죄가 증가한다. 미성년 자녀의 동성애와 성전환을 동의하지 않는 부모의 양육권이 박탈되기도 한다.


포괄적 차별금지법은 건강한 가정을 해체하며, 사회를 유지하는 기본적인 도덕을 파괴할 뿐 아니라 헌법에 위반되게 신앙과 양심, 학문과 표현의 자유를 명백히 침해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을 강행한다면, 우리는 다음 세대에 바른 가치관과 윤리관을 물려주고, 대한민국의 자유와 건강한 미래를 위해 목숨을 걸고 싸웠던 선조의 뜻을 따라 결사 투쟁할 것을 엄중히 선언한다.





2020년 5월


나쁜 차별금지법 반대 전국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