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

동반연은 동성애·동성혼 개헌을 반대하는 범 국민연합 단체입니다.

성명서

동성애 옹호하는 국가인권위 규탄(3월19일)

관리자
2019-07-15
조회수 79

<성 명 서>


태아의 생존권과 북한주민의 인권은 무시하고

성매매, 다자성애(난교), 동성애를 옹호하는

최영애 인권위원장을 강력히 규탄한다!!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은 3월 18일 여성들의 낙태에 대한 자기결정권을 보장해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이 세상에서 가장 약자인 태아의 생존권을 짓밟았다. 국가인권위원회는 북송당하는 북한주민과 납북된 국민의 인권에 대해서는 일언반구 말도 하지 못하면서, 탈북한 북한여성종업원의 탈북과정을 직권조사하겠다고 나섰다. 동성애동성혼반대국민연합(이하 동반연)과 동성애동성혼합법화반대전국교수연합(이하 동반교연)은 가장 약자인 태아와 북한주민의 생존권과 인권을 짓밟으면서, 다자성애, 성매매, 동성애를 인권이라 옹호하는 편향된 국가인권위원회를 강력히 규탄한다. 


정자와 난자가 수정되는 순간 한 생명은 시작되고 성별, 눈동자 색깔 등 모든 신체적 특징이 결정된다. 태아는 단순한 세포가 아니라 생명을 가진 인간이다. 수정 후 20일이 지나면 태아의 심장이 뛰기 시작하고, 6주 후에는 손가락, 발가락이 생긴다. 13주 후에는 소리를 듣기 시작하고 꿈을 꾸기 시작한다. 태아의 생명은 여성의 자기결정권에 포함되지 않는다. 저항할 수도 없고, 도망칠 수도 없는 태아가 이 세상에서 가장 약자이다. 그런데 국가인권위원장은 이 약자의 생존권을 짓밟고 있다.



전 지구상 최악의 인권탄압을 받고 있는 사람은 다름 아닌 북한 주민이다. 인권탄압과 생존을 위해 탈북한 북한 주민들이 북송되는데도, 국가인권위원회는 말 한마디 못하면서, 자유를 찾아 탈북한 여성종업원에 대하여서 탈북과정을 조사하겠다고 나섰다. 


국가인권위원회는 성매매, 다자성애(난교), 동성애 등을 인권이라 주장하고 있다. 페미니즘을 가장한 성매매 합법화 요구, 다자성애(난교) 주장, 동성애 옹호 등의 내용으로 집회를 강행한 학생들을 징계한 한동대학교에 대하여 국가인권위원회는 한동대학교가 학생들의 인권을 침해하였다고 결정하면서, 한동대학교는 징계를 취소하고 재발방지대책을 제출하라고 요구하였다. 


국가인권위원회는 편향된 이데올로기에 사로잡혀 인권의 가장 기초가 되는 도덕성마저 상실하였다. 그 누구로부터 견제를 받지 않고 있는 국가인권위원회는 인권의 이름으로 온갖 악행을 저지르고 있다. 마치 정신 나간 사람에게 칼자루를 잡혀 놓은 것과 같다. 


많은 국민들이 강력히 반대하고 있는 차별금지법을 제정하기 위하여 방법과 수단을 가리지 않고 있다. 7차례나 차별금지법 제정을 시도하였고, 차별금지법의 국회 통과가 어렵다고 판단되자, 온갖 우회적인 방법으로 차별금지법 제정을 추진하고 있다.


국민들의 세금으로 운영되는 국가인권위원회가 오히려 국민들의 심히 큰 걱정 근심거리가 되어 국민들이 길거리로 나오게 만들고 있다. 특히 자라나는 학생들에게 왜곡된 인권관을 심어주어서 학업에 힘써야 할 학교를 이념의 전쟁터로 만들고 있다. 



편향된 이념에 사로잡혀 윤리도덕을 무시하고, 가장 약자인 태아와 북한주민들의 인권을 오히려 짓밟으면서 성매매, 다자성애, 동성애 등을 옹호하는데 온갖 에너지를 쏟는 국가인권위원회에 대하여 국민의 이름으로 엄중히 다음과 같이 경고한다.


첫째, 이 세상에서 가장 약자인 태아의 생존권마저 짓밟고, 낙태죄가 위헌이라는 의견을 헌법재판소에 낸 국가인권위원회를 강력히 규탄한다.


둘째, 편향된 이념에 사로잡혀 기본적인 윤리 도덕마저 무시하고, 다자성애, 성매매, 동성애 등을 인권이라 주장하는 국가인권위원회의 만행을 강력히 규탄한다.


셋째, 사회적 폐해를 주는 동성애에 대해 반대 의사를 가진 국민들을 형사 처벌하려는 차별금지법 제정 추진을 즉각 중지하라.


넷째, 차별금지법 제정을 추진하고, 양성평등이 아닌 성평등을 구현하기 위해 국가인권정책 기본계획을 파행 수립 운영하고, 인권기본법 제정 등을 지속 추진할 경우에는 국민적 심판을 받을 것임을 분명히 경고한다.



2019. 3. 19


동성애동성혼반대국민연합

동성애동성혼합법화반대전국교수연합

동반연, 동반교연 국가인권위 규탄 성명서: 2019.3.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