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보도자료] 7월 27일 [동성애 동성혼 개헌 반대 국민연합] 발족

페이지 정보

작성자 국민연합 작성일17-07-27 05:51 조회1,653회 댓글0건

본문

개헌을 통해 동성결혼과 동성애가 합법화되는 것을 반대하기 위해 유교, 불교, 천주교, 개신교 등의 종교계와 300여개의 시민 및 사회단체가 연합하여 7월 27일 국회도서관에서 [동성애·동성혼 개헌 반대 국민연합](동반연)을 창립하고 학술포럼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국회 개헌특위 제1소위는 지난 1월부터 약 6개월 동안의 활동을 통해 “평등원칙 중 차별금지 사유를 현행 ‘성별, 종교, 사회적 신분’ 외에 ‘인종, 언어’ 등을 추가하기로 의견을 모았고, 성평등 규정을 별도로 신설하는 것을 합의하였다고 6월 19일에 보고 하였다.

그러나 [동반연]은 생물학적인 성에 기반한 ‘양성 평등’이 사회학적인 성, 소위 젠더에 기반한 ‘성 평등’으로 대체되면 ‘성 평등’ 속에 포함된 동성결혼 및 동성애 등 다양한 결합과 관계가 자연스럽게 합법화되기 때문에 개정 헌법에 ‘양성 평등’ 대신에 ‘성 평등’을 대체하는 개정안을 절대로 수용할 수 없다고 밝혔다. 개정 헌법 속에도 남자와 여자 양성간의 결합을 통해 이루어진 가정과 가족은 보장되어야 하며, 이를 기반 한 사회의 기본 틀은 절대 무너뜨려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헌법 제11조의 차별금지 사유를 나열한 마지막에 ‘등’을 추가하여 포괄적으로 규정함으로써, 국가인권위원회법에 들어있는 성적지향(동성애) 등의 다양한 차별금지 사유들이 당연히 포함되는 것으로 간주해서 동성애를 합법화하려는 시도도 절대 수용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러한 내용들은 이어진 학술 포럼을 통해서 심도 깊게 논의된다.

[동반연]은 전국적 조직을 구성하여 동성결혼과 동성애를 합법화하고 건강한 가정과 가족을 무너뜨리는 ‘성 평등’이 개정 헌법 속에 포함되지 않도록 끝까지 투쟁할 것을 선언하고 성명서를 밝혔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